메뉴 건너뛰기


참여마당

퀵배너메뉴

  • 신문고

마음나누기

현재 페이지 위치 : Home > 참여마당 > 마음나누기

근거 없는 인신비방이나 상업용, 음란성 게시물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의거 고발 될 수도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각 게시글은 홈페이지 게시글 심사기준에 따라 삭제될 수 있습니다.

보기

공무원 노조 게시판에 시민단체 신상 공개…"사실상 협박"

  • 작성자 : 수단
  • 작성일 : 2019-11-29 오후 5:09:46
  • 조회 : 1345
부산 기장군 공무원노조 게시판에 'NPO주민참여' 관계자 얼굴과 신상 올라와
주민참여 "명백한 불법이자 협박" 고소장 접수
기장군노조 "익명 게시물 막을 순 없어…문제 없도록 관리하겠다"

부산의 한 기초단체 공무원 노동조합 게시판에 공무원 수당 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한 시민단체 관계자의 사진과 신상정보가 그대로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시민단체는 이를 사실상 협박이라고 주장하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비영리시민단체, NPO주민참여 관계자는 지난 26일 부산 기장군 공무원노조 홈페이지를 보다가 아연실색했다.
시민단체를 비방하는 게시물 사이로, 자신의 사진과 각종 신상정보가 그대로 공개돼 있었기 때문이다. 관계자는 곧바로 노동조합에 문제를 제기했다.
결국 사진은 삭제됐지만, 실명을 비롯한 각종 신상정보와 비방 게시물은 그대로 남았다.
주민참여는 공무원이 개인의 신상정보를 확인해 공개하는 행위는 명백한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시민단체 이름으로 정보공개까지 청구한 상황에서, 청구인 정보를 그대로 노출하는 것은 불이익을 주기 위한 협박이라고 강조했다.
NPO 주민참여 관계자는 "공무원 수당에 대해 정보공개를 요구하는 등 문제를 제기한 이후 각종 비방과 비난 글이 온라인상에 게시되고, 심지어 사진까지 공개됐다"라며 "비방 내용을 보면 공무원 신분이나 정보를 관리하는 지위가 아니라면 알 수 없는 내용까지 있었다. 이는 명백한 불법일 뿐만 아니라, 개인에 대한 협박이나 다름이 없다"라고 주장했다.
주민참여는 기장군 등 전국 지자체 공무원들이 출장비와 수당 등을 부당하게 받아 간다고 주장하며 문제를 제기해 왔다.
이 때문에 일부 기초단체에서는 온라인상에 각종 비방 게시물이 올라오는 등 거친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이처럼 민간인 신분인 시민단체 관계자의 사진을 찾아내 게시하고 신상정보까지 공유하는 것은 도를 넘은 행동이라는 지적이다.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등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기장군 공무원노조는 악의적인 비방이나 개인신상 관련 게시물은 삭제 조치하고 있다며, 문제가 없도록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기장군 공무원노조 관계자는 "익명 게시판이다 보니 도를 넘은 비방 글이 올라오는 경우가 있어 곧바로 삭제하고 있다"라며 "조합원들이 자유롭게 의사를 표현하는 것을 막을 수는 없지만, 부적절한 내용은 삭제하는 등 문제가 없도록 관리하겠다"라고 말했다.
뭐꼬... (2019-12-06 오전 10:43:39)
삭제
npo주민참여 치면 이름도 나오고....성추행도 나오고....
자기네들은 공무원 비방하면서....공무원 노조게시판에 있는 본인 비방글은 못 보겠다...그런건가..기장군 노조직원들 화이팅!
최도옹기리 (2019-12-04 오후 3:26:02)
삭제
중앙대학교 경영*** 교수시절에 사진이 있는데...다른사람들의 초상권이 더 심각하네.
관련검색어가 성추행이 떠서...깜놀했네...
보도자료 (2019-12-02 오전 8:30:31)
삭제
이런글을 노조게시판에 올리다니 참 뻔뻔하네요,NPO주민단참여 관계자의 인터넷에 나와있는 보도자료정도인걸로 아는데, 구글링 좀 하면 금방나와요..그분이 어떤분인지..
정보공개요구해서 지출결의서 열람하는게 NPO주민참여단체 목적에 어느정도 부합되는지, 그 많은 지출결의서 인적사항지우고 주느라, 행정낭비하는 기장군 직원들에게 동지애적 연대를 보냅니다.